티스토리 뷰

식재료 중에는 일반 보관보다 냉동보관을 하면 더 좋은 식품이 있습니다. 신선한 제철 음식을 즉석에서 요리해 먹는것이 가장 좋다지만 먹고 남은 식재료를 장기간 보관해야 한다면 냉동실에 얼렸다 요리하면 더 많은 유효성분을 섭취할 수 있고 맛과 식감도 그대로 살릴 수 있어 식비도 줄일 수 있다.






냉동보관하면 좋은 식품

1. 블루베리

'슈퍼푸드'로 선정할 만큼 몸에 좋은 과일로 알려진 블루베리는 얼리면 항산화 효능이 더 풍부해진다.

2014년 미국 사우스다코타 주립대학교 식품학과 연구진은 신선한 블루베리를 냉동보관할 경우 대표적인 항산화 물질인 안토시아닌이 더 증가한다 밝혔다.




2. 두부

두부는 얼리면 좋아지는 가장 대표적인 식품이다.

두부표면의 뚫린 구멍을 통해 수분이 빠져나가면서 단백질 입자가 응축되어 단백질 함량이 무려 6배 증가한다. 그래서 단단해지고 식감도 좋지 않게 되지만 냉동 후 녹여 수분을 빼고 조림으로 활용하면 좋다.




3.시금치

우리 몸에 필요한 각종 비타민,섬유질,엽산,철분 등이 고루 들어있어

영양식으로 많이 알려져 있으며 심지어 뽀빠이라는 만화를 통해 더욱 알려져 있다.

시금치는 얼리게 되면 칼슘과 비타민E를 비롯한 영양소가 생 시금치보다 풍부해지며 

오래보관해도 맛의 차이가 없다.




4. 브로콜리

브로콜리는 색깔이 노랗게 변하기 전에 살짝 데쳐 적당한 크기로 잘라 냉동보관하면 좋다. 얼리게 되면 수분은 빠져나가고 영양소는 응축되 생으로 먹을때보다 식이섬유, 비타민, 미네랄 등 영양소 섭취에 효과적이며 브로콜리 외에도 그 과인 방울양배추 등도 비슷한 원리로 보관하면 더 좋다.




5, 견과류

호두 아몬드 피칸과 같은 견과류는 불포화 지방산이 많아 오래두면 산패하여 냄새가 나고 맛도 변한다. 냉동보관하면 장기간 품질의 변화없이 그대로 즐길 수 있으며 수분과 다름 음식 냄새를 잘 흡수하기 때문에 반드시 밀봉하여 보관해야 한다.




6. 팽이버섯

팽이버섯은 지방연소를 촉진시켜주는 것으로 알려진 키토글루칸이 버섯중에 가장 많이 함유되어 있다.

얼려두었다가 조리하면 단단한 세포벽이 찢기면서 세포 속 성분이 쉽게 용출되어 훨씬 더 많은 키토글루칸을 섭취 할 수 있따.




7, 마늘

미국 국립암연구소에서 꼽은 항암음식 48가지 중 1위로 꼽힐 정도로 강력한 살규효과와 면역력을 지닌 식품으로 갈아서 냉동 보관해두면 성분의 변화 없이 오랫동안 마늘의 유효성분을 섭취할 수 있다.


이토록 많은 식재료 시품들이 일반 적으로 생으로 먹는 것보다 냉동으로 인해 더 좋아지는 경우가 있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